광고
광고
공연/문화 > 음악

< 거장의 숨결 III : 봄 위에서 노래함 > 인천시립교향악단 제411회 정기연주회

이혜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4/01 [01:05]

< 거장의 숨결 III : 봄 위에서 노래함 > 인천시립교향악단 제411회 정기연주회

이혜용 기자 | 입력 : 2023/04/01 [01:05]

코로나 팬데믹의 끝에 다시금 시작된 전쟁과 대지진.

끊이지 않는 혹독한 겨울을 겪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우리가 전할 수 있는 유일한 위로는 봄을 노래하는 것이다.

▲ < 거장의 숨결 III : 봄 위에서 노래함 > 인천시립교향악단 제411회 정기연주회   © 문화예술의전당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제411회 정기연주회로 < 거장의 숨결 III : 봄 위에서 노래함 >을 2023년 4월 14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의 기획 시리즈 <거장의 숨결>은 전세계를 무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현재와 미래 거장들의 음악세계를 탐미하는 연주회로 금번 세 번째 무대를 준비한다. 

 

이번 공연은 일찍이 유럽 정상급 현대음악 전문 앙상블 OENM 수석 객원지휘자, 통영국제음악제 TIMF앙상블 수석지휘자 등으로 활동하며 탁월한 현대음악 해석력을 보여준 바 있는 인천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병욱의 지휘로 작곡가 아르보 패르트, 알반 베르크, 아론 코플랜드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첫 곡은 단순한 선율에 실린 신비하고 사색적인 개성이 돋보이는 작곡가 아르보 패르트의 <프라트레스>로 시작된다. 패르트만의 독특한 작곡양식인 틴틴나불리(종의 울림) 스타일로 작곡된 이 곡은 여섯 마디의 주제가 계속 반복되어 종교적이고 영성적인 감정을 불러일으켜 신비롭고 다양한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이어 연주되는 알반 베르크의 <일곱 개의 초기 가곡>은 2014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성악 부문 우승자로 매혹적이고도 서정적인 목소리로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는 소프라노 황수미가 협연한다. 7개의 곡들이 각각 작곡 시기와 기법적인 차이는 있지만, 베르크는 전 곡에 걸쳐 표현의 강도와 음색적 변화를 고르게 배치하여 조화로운 힘과 볼륨감을 주었다.

 

후반부에는 미국의 작곡가 아론 코플랜드 대표작 <보통 사람을 위한 팡파레>와 <애팔래치아의 봄>이 이어진다. 

 

<보통 사람을 위한 팡파레>는 1, 2차 세계대전으로 고통을 겪은 장병들을 기리기 위해 작곡되었으며 강렬한 관악의 선율과 역동적인 타악의 조화가 돋보이는 곡이다. 인천시향은 오늘날 전쟁, 지진, 전염병 등으로 아픔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위로의 마음과 격려의 메시지를 담아 이 곡을 연주한다.

 

마지막을 장식할 <애팔래치아의 봄>은 코플랜드에게 퓰리처상을 선사한 작품으로 미국의 전원 풍경을 연상시키는 잔잔한 사운드로 시작하여 스트라빈스키 스타일의 날카롭고 입체적인 사운드로 확장되어 '아메리칸 클래식'의 진수를 느껴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난히 길고 길었던 겨울이 지나고 만물이 소생하는 봄의 싱그러운 봄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매력적인 작품들로 우리의 마음을 움직여 미래에 대한 희망과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순간이 될 <거장의 숨결 III : 봄 위에서 노래함>의 티켓가격은 전석 10,000원이며, 아트센터인천(http://www.aci.or.kr), 엔티켓(http://www.enticket.com) 및 인터파크 티켓(http://ticket.interpark.com)에서 예약 가능하다. 8세 이상 관람가. 문의)인천시립교향악단 032-420-2781

 

프로그램

 

 패르트                              프라트레스 

 A. Pärt                       Fratres

 

 베르크                       일곱 개의 초기가곡들

 A. Berg                       Sieben frühe Lieder

 

 코플랜드                       보통 사람들을 위한 팡파레

 A. Copland                       Fanfare for the Common Man

 

 코플랜드                       애팔래치아의 봄

 A. Copland                       Appalachian Spring

                ※ 프로그램은 연주자의 사정에 의해 변경 될 수 있습니다. 

 

출연진 프로필

지휘 이병욱 Christopher Lee, Conductor 

▲ 이병욱, 인천시립교향악단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문화예술의전당

 

2018년 10월 인천시립교향악단의 제8대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취임한 이병욱은 국내외 교향악단의 지휘는 물론, 교향곡, 협주곡, 오페라, 발레, 현대음악에 이르는 다양하고 폭넓은 프로그램을 통해 음악가들이 신뢰하는 음악감독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어린 시절 지휘자의 꿈을 가지고 오스트리아로 유학길에 올랐으며, 데니스 러셀 데이비스, 발터 하겐-그롤에게 사사받으며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지휘과 석사과정을 수석 졸업한 후 전문연주자과정과 박사과정을 수료했고, 귀국 후 TIMF앙상블 수석지휘자와 인제대학교 음악학과 교수를 역임하였다.

 

서울시립교향악단, KBS교향악단,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부산시립교향악단 등 국내 유수 교향악단의 객원지휘자를 역임하였고, 통영국제음악제, 베니스비엔날레, 벨기에 클라라페스티벌, 홍콩 무지카마라 페스티벌 등의 다양한 음악축제를 통해 오케스트라 음악의 앞선 리더로서 자리매김하였다.

 

탁월한 음악적 소통 능력을 바탕으로 교향곡 지휘는 물론 다양한 제작공연작품의 음악감독으로도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는 그는 2007년 예술의전당 가족오페라 <마술피리>의 음악감독으로 대중에게 오페라 음악을 선보인 바 있으며, <살로메>, <카르멘>, <라 트라비아타> 등의 대한민국 대표 오페라작품을 비롯하여 한국 초연작품인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 (이소영 연출, 2007년)>, <어린왕자 (변정주 연출, 2015년)> 등의 작품에도 지휘자이자 음악감독의 역할을 통해 클래식 음악의 다양한 시도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소프라노 황수미 Sumi Hwang, Soprano 

▲ 소프라노 황수미 Sumi Hwang, Soprano   © 문화예술의전당

 

2014년 세계 3대 음악 콩쿠르 중 하나인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우승을 한 소프라노 황수미는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 주요 도시와 극장에서 활동하였다. 

 

서울예술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학사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독일 뮌헨 국립음대에서 최고연주자 과정(오페라/리트&오라토리오)을 졸업하였다. 

 

독일 ARD 뮌헨 국제 음악 콩쿠르 2위, 멘델스존 콩쿠르 1위, 아넬리제 로텐베르거 콩쿠르 우승 등 각종 콩쿠르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으며 뮌헨 국립음대 재학 중 도니제티 오페라 <미치광이 대소동>의 주역 노리나를 맡아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의 공연으로 SZ Zeitung 신문사에서 ‘금주의 스타’로 뽑히기도 하였다. 국내에서는 동아음악콩쿠르 1위, 국립오페라단콩쿠르 대상, 신영옥 콩쿠르 2위 등을 수상했다.

 

오페라 무대 뿐 아니라 콘서트, 가곡 연주자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는 황수미는 세계적인 가곡 반주자인 헬무트 도이치와의 리사이틀로 국내외에서 호평받았다. 2015년 본 오페라 극장과 한국에서의 리사이틀을 시작으로, 런던 위그모어홀 리사이틀도 함께했으며, 2019년는 헬무트 도이치의 반주로 도이치 그라모폰(DG)에서 데뷔음반 <SONGS>를 발매하였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올림픽 찬가를 불러 전 세계인을 감동시키며 주목받은 황수미는 서울시향, KBS교향악단,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부산시향 등과 협연하였고 샹제리제 오케스트라, 앙상블 마테우스 오케스트라, 비엔나 아카데미 오케스트라, 보훔 심포니 오케스트라 등 해외 오케스트라의 내한공연에 솔리스트로 참여하였다.

 

비엔나 무직페라인 황금홀, 뉴욕 링컨 센터, 워싱턴 케네디 센터, 헬싱키 필하모니, 코펜하겐 필하모니, 오슬로 필하모니, 암스테르담 콘서트허바우, 독일 슈투트가르트 리더할레, 프랑스 낭트 오페라 하우스 등의 공연장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연주하였다.

 

2021년 제14회 대한민국 오페라 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하였으며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는 노벨 평화상 시상식 콘서트에서 베토벤 합창의 솔리스트로 공연하였다.

 

유럽과 더불어 일본과 싱가포르에서도 연주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황수미는 2022년 가을부터 경희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인천시립교향악단

▲ 인천시립교향악단     ©문화예술의전당

인천시립교향악단은 1966년 6월 1일 첫 연주회를 시작으로, 초대 상임지휘자로 故 김중석이 임명되어 창단과 함께 교향악단 발전에 기틀을 마련하였으며, 1984년 한국 교향악계의 원로인 故 임원식이 상임지휘자로 부임하여 풍부한 경험을 통해 악단 발전의 중반기를 맞이하였다.

 

1994년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개관과 동시에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금노상을 영입, 국제규모의 4관 편성으로 증원되었으며, 2006년 10월에 중국 상하이 출신의 첸 주오황을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영입하면서 보다 수준높고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국내외 정상급 교향악단으로 도약하였다.

 

2010년 10월에는 지휘자 금난새가 취임하여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2015년 8월 지휘자 정치용이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부임하여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었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은 2018년 10월부터 바톤을 잡은 이병욱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와 함께 지역을 넘어 세계를 향해 최상의 연주를 들려주는 오케스트라로 비상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410여회의 정기연주회와 4,000여회 기획연주회, 미국, 유럽(이태리, 불가리아, 유고), 싱가포르, 홍콩, 일본, 대만 등 해외 연주를 통하여 인천을 세계에 알리는 문화사절단으로 국제음악 발전에 기여해오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수원, 부천, 대전, 전주, 목포 등 지방 순회연주를 통해 지방 문화 활성화로 한국 교향악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2011년부터는 모든 연주회를 시리즈별로 구상하고 수준 높은 협연자를 초청하는 등 다양한 연주를 통해 인천시민들에게 행복을 주는 연주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으며, 창단 50주년인 2016년부터는 지금까지와 다른 패러다임인 시즌제를 교향악단 단독으로는 전국 최초로 도입하여 앞으로의 희망찬 50년을 열어가고 있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은 정기연주회를 비롯한 기획연주회, 찾아가는 연주회 등 다채로운 공연을 준비하여 미래 중심도시인 인천을 넘어 세계의 문화예술을 선도할 교향악단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거장의 숨결 III : 봄 위에서 노래함  > 인천시립교향악단  제411회 정기연주회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5.18 유공자들에 의한 5.18 진상조사보고서, 원점에서 다시 조사하라!", 서울대에 나붙은 5.18 관련 충격 대자보 - 서울대 트루스포럼, 성창경TV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