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예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 '요정귀' 삼부자의 여름방학! 100년 역사 담긴 시골집 방문!

전영무 기자 | 기사입력 2022/07/07 [11:05]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 '요정귀' 삼부자의 여름방학! 100년 역사 담긴 시골집 방문!

전영무 기자 | 입력 : 2022/07/07 [11:05]

▲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 '요정귀' 삼부자의 여름방학! 100년 역사 담긴 시골집 방문!  © 문화예술의전당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가 100여 년 역사가 쌓인 시골집을 찾았다. 세 쌍둥이라고 해도 믿을법한 ‘요정귀’ 삼부자의 여름방학이 예고된 가운데, 남부럽지 않은 ‘천재 프로듀서’와 ‘S전자 연구원’도 2% 모자란 아들이 되어버리는 고강도 ‘효도 노동’ 현장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오는 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이민지 강지희)에서는 코드 쿤스트 삼부자의 여름방학이 공개된다.

 

코드 쿤스트가 100년 가까이 자리를 지켜온 시골집을 찾아 눈길을 끈다. 무려 “고조할아버지부터 할아버지, 아버지도 여기서 태어나고 자라셨다”며 한국 전쟁보다 오래된 집의 역사를 들려줘 놀라움을 자아낸다.

 

코드 쿤스트는 ‘본업킹’ 프로듀서와 전현무가 추앙(?)하는 ‘패션 쿤 선생’의 모습 대신 일바지에 밀짚모자를 쓴 ‘시골 요정’의 비주얼로 변신해 미소를 자아낸다. 바로 아버지, 동생과 함께 보낼 여름 방학을 위한 채비였던 것. 삼부자는 ‘요정귀’와 판박이 웃음소리는 물론 ‘웃수저’ 입담까지 붕어빵처럼 닮아 마치 코드 쿤스트 가 3명 있는 것 같은 ‘3코쿤’ 효과를 자아내며 보는 내내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름 냄새 가득한 시골의 정취와 “저에게 추억이 서린 장소”라는 그의 애정 어린 이야기는 저마다의 추억을 공유하는 힐링의 시간을 예고한다. 특히 앨범 속 어린 시절을 보며 가족이기에 가능한 ‘팩폭’ 토크가 포착돼 웃음을 유발한다. 뚝딱이부터 도비까지 귀 큰 캐릭터는 죄다 닮은꼴로 섭렵한 코드 쿤스트의 외모가 유전임이 밝혀지며, 3대째 내려오는 불만의 물꼬가 트였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이날 코드 쿤스트가 정신줄 가출(?)이 의심되는 기절 상태로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시골집의 필수 코스 ‘효도 노동’에 기력을 빼앗긴 것. 국내 힙합을 휩쓰는 ‘천재 프로듀서’ 형과 능력자 ‘S전자 연구원’ 동생이지만 시골집에서는 영 시원치 않은 2% 부족한 일꾼이 되어 웃음을 자아낸다. 광활한 산소 벌초는 겨우 시작에 불과했다는 그의 ‘효도 노동’  강도가 어땠을지 호기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코드 쿤스트가 3년 사이 세상을 떠난 할아버지, 할머니를 향한 진심을 뒤늦게 전해 애틋함을 자아낸다. 그는 산소 앞에서 눈을 감고 한참을 떠나지 못하는가 하면 “마음의 짐이 많아”라고 털어놓아 무슨 사연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코드 쿤스트의 '효도 노동' 현장은 오는 8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당신이 꼭 한 번 만나야 할 우리시대 최고의 연극 -'삼류배우' -기립박수 , 연속 매진 행진, 강태기 배우 출연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