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김원웅 광복회장 모친 가짜 독립유공자 의혹 철저히 밝혀내야, 매일경제 사설, "서훈 취소는 물론이고 보상금 10억원도 반환돼야 한다"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9 [00:23]

김원웅 광복회장 모친 가짜 독립유공자 의혹 철저히 밝혀내야, 매일경제 사설, "서훈 취소는 물론이고 보상금 10억원도 반환돼야 한다"

경영희 기자 | 입력 : 2021/06/19 [00:23]

김원웅 광복회장의 모친이 '가짜 독립유공자'라는 의혹에 대해 국가보훈처가 18일 "관련 자료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광복회 개혁모임은 지난 14일 성명을 내고 김 회장의 모친인 전월선 씨가 독립유공자 전월순 씨의 동생일 뿐 항일운동과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개혁모임은 "전월선 씨가 마치 본인이 전월순 씨인 것처럼 꾸며 유공자 서훈을 받았다"며 "서훈 취소는 물론이고 보상금 10억원도 반환돼야 한다"고 밝혔다.

 

개혁모임 주장대로 전월선 씨가 허위로 독립유공자 행세를 했다면 '3·1 독립운동'의 정신을 욕보이는 것으로서 보훈처는 당연히 진실을 규명할 의무가 있다.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응분의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하며 김 회장은 광복회장에서 물러나는 게 옳다. 그 반대로 개혁모임 주장이 허위라면 독립운동가의 명예를 훼손한 데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전월선 씨는 1939년 중국으로 건너가 광복군 1지대에서 활동한 공로를 인정받아 1990년 건국훈장 애족상을 받았다.

 

그러나 유공자 공적을 기록한 '공훈록'에는 '전월선'이란 이름이 없다. '전월순'이란 이름만 있다.

 

보훈처는 독립운동의 증거 기록에는 '전월순'이란 이름만 있어 그렇게 기록했다고 한다.

 

반면 보훈대상자 명단인 자력철에는 '전월선, 이명(異名) 전월순'으로 기록돼 있다.

 

이는 전월선 씨가 유공자 신청 당시 "신분을 숨기기 위해 전월순이란 이름으로 광복군 활동을 했다"고 적어낸 서류에 근거했다고 한다.

 

차제에 보훈처는 전월선 씨의 독립운동 여부를 분명히 밝혀 기록을 명확하게 정리해야 할 것이다.

 

이번 논란을 계기로 김 회장은 여러 차례 정치편향 논란을 불러온 자신의 행태를 되돌아봐야 한다.

 

그는 "박근혜보다 독립운동가 가문에서 자란 김정은이 낫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숱한 친북·반미 행태로 국민적 분노를 샀고 정치편향적 친여 행보로 광복회 정관을 위반했다는 비판까지 받았다.

 

모친에 대한 의혹 역시 그에 대한 불만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으로 볼 수 있다. 김 회장은 이제부터라도 광복회의 본래 사명에 충실해야 한다.

  © 문화예술의전당



매일경제

[사설] 김원웅 광복회장 모친 가짜 독립유공자 의혹 철저히 밝혀내야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09&aid=0004811453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뮤지컬 잭더리퍼- 더 끔찍한 사건 , 민영기, 김법래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