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文대통령 아들 준용씨, 국가 지원금 6900만원 받는다, 조선일보, "참 알뜰살뜰한, 소박한..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23:21]

文대통령 아들 준용씨, 국가 지원금 6900만원 받는다, 조선일보, "참 알뜰살뜰한, 소박한..

경영희 기자 | 입력 : 2021/06/18 [23:21]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38·사진)씨가 18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에서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 요즘,     ©문화예술의전당

 

준용씨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신청자 중 저와 비슷한 금액은 15건이 선정됐다고 한다”며 “예술기술 융합은 제가 오랫동안 일해왔던 분야라 심혈을 기울여 지원했다”고 했다.

 

문씨는 “축하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입니다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총 지원 신청은 417건이었고, 최종 79팀이 뽑혔다. 지원금은 최하 2000만원부터 차등 책정됐고, 준용씨가 받게 될 6900만원은 선발 인원 중에서도 금액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번 지원 사업은 “동시대 다양한 과학기술을 접목한 예술 작품 기획·개발·제작 지원”을 공모 취지로 삼고 있다. 준용씨는 ‘기술개발 및 창·제작 지원’ 분야에서 선발됐다.

 

심사위원회는 “이미 상업적으로 활용된 기술에 비해 새로운 해석과 활용의 여지가 있는가 등을 중점 논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지난해까지 시연(중간)평가를 통해 제작비 지원이 결정됐으나, 올해는 이 과정이 생략됐다.

 

문예위 관계자는 “지난해 중간 평가를 시범 도입한 결과 2~3개월의 짧은 기간 시연 작품을 만드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돼 올해부터 이를 수정했다”고 했다. 2017년 시작된 이 사업에서 준용씨가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준용씨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 지원’을 신청해 서울시에서 1400만원을 지원받은 사실이 알려져 큰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를 의식해 이번 지원금 선정 사실을 미리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해당 사업 지원금 총액은 27억5000만원이다. 문예위 관계자는 “아직 지원금이 지급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 문화예술의전당

 

조선일보

文대통령 아들 준용씨, 국가 지원금 6900만원 받는다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ode=LSD&mid=shm&sid1=001&oid=023&aid=0003620963&rankingType=RANKING 

 

  © 문화예술의전당

 

MBN

[단독]'코로나 지원금 논란' 문준용 씨 6,900만 원 지원사업 선정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ode=LSD&mid=shm&sid1=001&oid=057&aid=0001586018&rankingType=RANKING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뮤지컬 잭더리퍼- 더 끔찍한 사건 , 민영기, 김법래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