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공연/문화 > 연극

소극장 문화 꽃 피운 정동 세실극장 역사 속으로 사라지나, 성공회 요청에 따라 극장 장비 철수

김혜경 기자 | 기사입력 2021/12/16 [04:51]

소극장 문화 꽃 피운 정동 세실극장 역사 속으로 사라지나, 성공회 요청에 따라 극장 장비 철수

김혜경 기자 | 입력 : 2021/12/16 [04:51]

한국 현대 연극을 이끌었던 세실극장이 결국 폐관한다. 2018년 4월부터 세실극장을 운영한 서울연극협회는 대한 성공회의 요청에 따라 12월 10일부로 극장 장비를 모두 철수시켰다. 이에 세실극장은 극장 기능을 사실상 모두 상실했다.

 

그 동안 다섯 번의 주인을 바꿔가며 명맥을 이어간 세실극장은 2018년 1월 경영 위기로 폐관에 내몰렸다. 서울시는 극장 소유주인 대한 성공회와 협력해 세실극장을 재임대하였고 여섯 번째 운영자로 서울연극협회를 선정했다.

 

협회는 2018년 9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약 1년 4개월 동안 40여 개의 단체의 공연과 축제를 무대에 올릴 수 있도록 지원했다. 기존 대관료를 약 60%까지 인하하여 예술단체의 부담을 완화하였으며, 노후화된 시설물 개보수를 통해 안전을 강화했다.

 

그러나 극장 운영은 순탄하지 않았다. 2020년 1월 옥상 시민공간 조성 공사에 따라 운영이 중단되었다. 같은 해 10월 정상화되었지만 무대 상부에서 전기합선이 지속적으로 발생했다.

 

협회는 조명과 전기 시설을 교체하지 않는 이상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하여 운영을 중단했고 이를 서울시와 성공회에 통보했다. 이에 서울시는 정밀진단 컨설팅을 실시하여 심각한 전기 문제점을 발견했고 운영 재개를 위해 다방면으로 대안을 마련했지만 소유주인 성공회와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결국 서울시는 성공회 요청에 따라 협약을 해지하였고, 협회는 지난 12월 10일 극장 장비를 모두 철수시켰다. 성공회는 세실극장의 명맥을 이어간다는 입장이지만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 오히려 전압조절장치인 디머까지 철거해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세실극장은 1976년에 개관하여 1977년부터 1980년까지 연극인회관과 서울연극제의 전신인 대한민국연극제가 개최된 극장으로, 삼일로창고극장과 함께 상업주의 연극에 반대하며 소극장 문화를 꽃 피웠다. 또한 6·10 항쟁 민주화 선언이 이뤄진 곳도 이곳이다.

 

▲ 2018 세실극장 재개관 기념행사 사진  © 문화예술의전당

▲ 세실극장 전경 사진  © 문화예술의전당

 

서울연극협회 지춘성 회장은 “협회가 2018년 5월부터 현재까지 약 3년 6개월간 세실극장을 운영했지만 실질적으로 운영한 기간은 1년 7개월 밖에 되지 않는다. 그 동안 예술단체의 다양한 작품이 무대에 오를 수 있도록 지원하여 공공성을 지켜 나가는 한편 아동청소년 전용극장으로 탈바꿈하여 미래의 세대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했다. 그 사이 극장에 심각한 문제가 발견됐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했지만 결국 폐관을 막지 못했다. 극장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성공회의 결단이 필요하다. 세실극장이 계속 극장으로 남을 수 있길 희망한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국립발레단 ,낭만발레 지젤,지젤,김주원,이영철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