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학 >

815 횃불은 활활 불타오르다 , "껍데기는 가라", 신동엽

김혜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1:15]

815 횃불은 활활 불타오르다 , "껍데기는 가라", 신동엽

김혜경 기자 | 입력 : 2021/07/21 [11:15]

815 횃불은 활활 불타오르다

 

  

▲ 부여     ©문화예술의전당

 

껍데기는 가라

 

                    신동엽

 

 

 

껍데기는 가라.

 

사월도 알맹이만 남고

 

껍데기는 가라.

 

껍데기는 가라.

 

동학년 곰나루의, 그 아우성만 살고

 

껍데기는 가라

 

그리하여, 다시

 

껍데기는 가라

 

이곳에선, 두 가슴과 그곳까지 내논

 

아사달 아사녀가

 

중립의 초례청 앞에 서서

 

부끄럼 빛내며

 

맞절할 지니

 

껍데기는 가라.

 

한라에서 백두까지

 

향그러운 흙가슴만 남고

 

그 모오든 쇠붙이는 가라.

▲ 신동엽  © 문화예술의전당



▲ 공작정치 안 하면 정권유지 안 되는 정권은 어느 정권? 에이 다 아시면서..키득키득 by lullu     ©문화예술의전당

▲ 프랑스 부조리극의 대가 외젠 이오네스코가 제2차 세계대전에 대한 비판 의식을 갖고 집필한 희곡 ‘코뿔소’는 어느 날 갑자기 코뿔소로 변해가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이며, 부산을 대표하는 오정국 연출가와 극단 이틀의 배우들의 무대로 제작된다.     ©문화예술의전당

▲ 카프카 작 '어느 학술원에 드리는 보고'를 각색한 장두이 1인극 -춤추는 원숭이 빨간피터, 모노드라마, 정일성 연출     ©문화예술의전당

▲ 카프카 작 '어느 학술원에 드리는 보고'를 각색한 장두이 1인극 -춤추는 원숭이 빨간피터, 모노드라마, 정일성 연출     ©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 후겟츠 웨슬리 > & <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 > & < 베일리 어게인 > & < 내 어깨 위 고양이, 밥 > 반려동물, ‘애완’의 의미를 넘어 가족이 되다!
1/101
문학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