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경주 황성-금장 잇는 첫 자전거 교량 ‘월령교’... 올 연말 개통 막바지 공사 한창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14:01]

경주 황성-금장 잇는 첫 자전거 교량 ‘월령교’... 올 연말 개통 막바지 공사 한창

경영희 기자 | 입력 : 2021/06/15 [14:01]

경주시 최대 인구 밀집지역 중 두 곳인 황성동과 현곡면 금장리를 연결하는 첫 자전거 교량인 ‘월령교’가 올 연말 개통된다.

 

시는 월령교 개통으로 주민 생활 편의 개선은 물론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경주 황성-금장 잇는 첫 자전거 교량 ‘월령교’... 올 연말 개통 막바지 공사 한창  © 문화예술의전당



15일 경주시에 따르면 부산국토관리청이 시행하는 경주예술의전당과 금장대 입구를 잇는 월령교 조성공사가 한창이다.

 

전액 국비로 사업비 45억원이 투입되며, 올 연말 개통 예정이다.

 

월령교는 길이 237m, 폭 5m로 자전거나 사람은 통행이 가능하지만, 차량은 통행이 금지된다.

 

월령교가 개통되면, 시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은 ‘경주예술의전당’에서 형산강을 건너 신라시대 사찰 금장사에서 이름을 따온 경주 최고의 전망대 ‘금장대’와 청동기 시대 바위그림으로 잘 알려진 ‘경주 석장동 암각화’를 보다 수월하게 둘러 볼 수 있게 된다.

 

부산국토관리청은 당초 이곳에 형산강의 수위·유량을 조절하기 위한 197m 길이의 ‘월령보’만 조성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경주시가 시민들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공도교를 만들어 줄 것을 제안하면서, 현재의 보행자·자전거 전용 교량 조성사업으로 발전했다.

 

공도교는 댐이나 보의 유지 보수에 사용되는 다리를 지칭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월령교는 경상북도 기념물 제98호로 지정된 ‘경주 석장동 암각화’와 인접한 탓에 경북도가 문화재 훼손 우려로 교량 건립에 반대했지만, 국토관리청이 설계를 변경하고 경주시가 문화재위원들을 끈질기게 설득한 끝에 조건부 허가를 받을 수 있었다”며 “월령교가 완공되면 김동리 작가의 ‘무녀도’의 배경이기도 한 금장대와 선사시대 암각화, 신라시대 사찰 금장사터, 그리고 예술의전당을 잇는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뮤지컬 잭더리퍼- 더 끔찍한 사건 , 민영기, 김법래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