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정치

2023년 신년 특별사면 ․ 복권 실시, , 신계륜 전 의원 복권- 화해와 포용, 폭넓은 국민통합을 위한 특별사면 단행

이현화 기자 | 기사입력 2022/12/31 [19:10]

2023년 신년 특별사면 ․ 복권 실시, , 신계륜 전 의원 복권- 화해와 포용, 폭넓은 국민통합을 위한 특별사면 단행

이현화 기자 | 입력 : 2022/12/31 [19:10]

▲ 윤석열 대통령의 약속과 실천, 새로운 가족  © 문화예술의전당


정부는 2023년 새해를 앞두고, 12월 28일자로 정치인ㆍ공직자, 선거사범, 특별배려 수형자 등 1,373명에 대한 특별사면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지난 광복절 사면에서는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던 ① 정치인ㆍ주요 공직자를 엄선하여 사면함으로써 국가 발전에 다시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고, ② 기준에 따른 선거사범 사면을 통해 국민 통합과 나라 발전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 12월 28일자로 특별사면.복권된 전직 대통령 등 정치인 : 9명  ©



특히 “새 정부 출범 첫해를 마무리하며, 범국민적 통합으로 하나된 대한민국의 저력을 회복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의미에서 이명박 前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들을 사면대상에 포함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잘못된 관행으로 직무상 불법행위에 이른 공직자들을 선별하여 사면 대상에 포함함으로써 과거 경직된 공직문화를 청산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 12월 28일자로 특별사면.복권된 주요 공직자 : 66명  ©



이와 함께, “일반 형사범 중에서 임산부, 생계형 절도사범, 중증질환으로 정상적인 수감생활이 불가능한 수형자를 대상으로 온정적 조치를 실시하여 사회구성원들의 상생과 화합을 도모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이번 사면을 통해 우리 사회에 ‘화해’와 ‘포용’의 분위기를 조성하고, ‘폭넓은 국민통합’으로 국력을 하나로 모아,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를 지향하는 대한민국 발전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서울대에 붙은 대자보 "선거부정 논란, 국민의 검증권을 보장하라! - 공론화를 통한 공정한 수사와 검증권 보장으로 나아가야"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