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공연/문화 > 미술

박물관 속 작은 전시 ‘비녀’ - 대전시립박물관

- 9월 26일까지 은진송씨 집안의 혼례용 비녀인 용잠 등 3점 전시

이혜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8/03 [11:10]

박물관 속 작은 전시 ‘비녀’ - 대전시립박물관

- 9월 26일까지 은진송씨 집안의 혼례용 비녀인 용잠 등 3점 전시
이혜경 기자 | 입력 : 2023/08/03 [11:10]

대전시립박물관은 2023년 네 번째‘박물관 속 작은 전시’로 소장 중인 < 비녀 >를 주제로 전시한다. 

 

‘박물관 속 작은 전시’는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내부에 있는 전시로 주요 기념일, 행사와 관련된

유물 혹은 새롭게 기증·기탁받은 신수유물을 소개하는 전시이다. 

 

▲ 대전시립박물관 박물관 속 작은 전시‘비녀’   © 문화예술의전당

 

 옛 여인을 그린 그림이나 사극을 보면 곱게 넘긴 쪽머리에 꽂혀 있는 비녀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머리에 꽂은 비녀는 혼인한 여성을 상징하거나, 장식과 재질을 달리하여 아름다움과 개성을 보여주고

신분을 나타내기도 한 장신구였다.

 

비녀는 선사시대 이후로 계속 사용됐는데, 우리가 흔히 아는 비녀가 일반적으로 사용된 시기는 조선 후기부터이다. 영․정조 시대 여성의 머리에 얹는 가발의 종류인 가체가 사치를 유발한다는 이유로 금지되면서 대신 보편화된 쪽 찐 머리에 비녀로 머리를 꾸미기 시작했고 화려한 장식과 다양한 형태로 발전했다.

 

비녀는 머리인 잠두(簪頭)의 모양에 따라 용잠(龍簪)·봉잠(鳳簪)·원앙잠(鴛鴦簪)·매죽잠(梅竹簪) 등 수많은 종류가 있다.

 

상서로움을 상징하는 용이나 봉황을 비롯해 부귀, 장수, 출산 등 일상생활에서 복을 상징하는 동·식물의 모양이 주로 장식되었다.

 

상류층은 금·은·옥 등 귀중한 재료로 만든 비녀를 사용하고 서민층은 목·각·뼈 등으로 만든 비녀를 사용했다. 

 

 비녀는 1920년대 단발머리, 1930년대 퍼머넌트[파마머리]의 유행, 미용실의 대중화와 개인의 다양한 스타일이 추구되면서 자연스럽게 사용하지 않게 됐고, 더 이상 혼인한 사람을 상징하는 도구로서의 의미도 사라지게 되었다. 

 

대전시립박물관에서 전시하는 비녀는 대전에서 대대로 살고 있는 명문가인 은진송씨 집안에서 사용된

<은제 칠보 쌍조 매죽잠>, <은제 용잠>, <백옥 영락잠> 등이다.

 

<은제 칠보 쌍조 매죽잠>은 대나무 위에 장식들이 얹힌 형태이다. 두 마리의 새는 가운데 붉은 산호로 장식한 매화꽃을 두고 마주 보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두 개의 잎에는 장수를 상징하는 학이 새겨져 있고, 새의 머리와 몸, 대나무 잎 등은 푸른색과 황색의 칠보로 장식했다.

 

▲ 대전시립박물관 박물관 속 작은 전시‘비녀’   © 문화예술의전당

 

<은제 용잠>은 머리 부분이 금으로 장식되었고, 용의 입에는 산호 구슬을 물고 있는 모습이 투각* 되어있다. 용잠은 주로 궁중에서 사용되었으며 민간에서는 혼례 시 착용했는데 은진송씨 집안의 혼례 때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 은제 용잠 비녀  © 문화예술의전당

 

  * (투각): 재료를 완전히 뚫거나 도려내어 표현하는 조각 기법으로

      금속·나무·돌·도자기 등을 도려내거나 파내어 그림이나 무늬를 표현하는 것

 

<백옥 영락잠>은 백옥의 비녀머리를 꽃 모양으로 투각한 뒤 그 위에 매화, 모란, 대나무 등 형태의 금속판을 붙이고 산호, 진주 등 다양한 보석을 화려하게 물렸다. 가는 용수철 끝에 새, 진주 모양의 떨새를 달아 장식했다. 당시 상류층이 사용한 화려한 비녀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대전시립박물관 관계자는“최근 비녀가 대중매체에 많이 등장하면서 우리나라의 전통 비녀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의 전통 비녀를 실제로 보면서 역사와 담긴 의미를 알아보고 조형적인 아름다움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에 코너가 마련돼 있으며, 9월 26일까지 전시된다. 

 

자료에 대한 기증·기탁, 수집 제보는 상시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는 대전시립박물관 학예연구실(270-8611~4)로 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서울대에 붙은 대자보 "선거부정 논란, 국민의 검증권을 보장하라! - 공론화를 통한 공정한 수사와 검증권 보장으로 나아가야"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