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공연/문화 > 무용

국립현대무용단 < 여자야 여자야 >, 안무가 안은미 초청 신작 , 장영규 음악

- 파격적 안무와 화려한 무대로 세계 관객을 사로잡은 안무가 안은미 초청 신작

- 국립현대무용단 · 국립극장 공동주최로 8월 24~27일 4일간 열려

이혜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7/11 [18:47]

국립현대무용단 < 여자야 여자야 >, 안무가 안은미 초청 신작 , 장영규 음악

- 파격적 안무와 화려한 무대로 세계 관객을 사로잡은 안무가 안은미 초청 신작

- 국립현대무용단 · 국립극장 공동주최로 8월 24~27일 4일간 열려
이혜경 기자 | 입력 : 2023/07/11 [18:47]

▲ . 국립현대무용단 '여자야 여자야' 작품 콘셉트 사진_윤혜진 무용수 ⓒ윤석무     ©문화예술의전당

 

■ 관습을 타파하는 파격적 비주얼, 안은미 초청 국립현대무용단 신작

 

국립현대무용단은 파격적 현대무용 작품으로 세계무대를 누비는 안무가 안은미를 초청해 신작 < 여자야 여자야 >를 제작하고 선보인다. 국립현대무용단과 국립극장이 공동주최하는 공연으로, 8월 24~27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 국립현대무용단 <여자야 여자야>안무가 안은미 ⓒBAKi  © 문화예술의전당

 

안은미 안무가는 세대, 성별, 문화 등 다양한 기준으로 범주화되는 사회와 이를 구성하는 사람들을 탐구해 작품화해왔다. 그녀의 인류학적 호기심과 질문을, 이번 작품 <여자야 여자야>에서는 과거를 살았던 ‘신여성’에게 던져본다.

 

역사 속 한 시대를 조명한다고 해서 예스럽거나 정적인 분위기의 무대가 펼쳐지는 것은 아니다. 안은미 안무가 특유의 속도와 무게를 가지고 노는 듯한 움직임과 화려한 무대연출이 약 60분간 쉼 없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본 작품의 작곡 겸 음악감독은 뮤지션 장영규가 맡아, 강렬한 사운드로 관객의 귀를 사로잡는다.

 

대중에게는 밴드 ‘이날치’의 음악감독으로 잘 알려진 뮤지션이자, 안은미 안무가와는 30년 가까이 함께 작업하며 무대를 완성해온 사이이기도 하다. <여자야 여자야> 공연에서도 두 아티스트의 예술적 합을 기대해볼 만하다. 

 

안은미 안무가는 본 공연에 출연과 안무는 물론, 무대와 의상 디자인까지도 직접 한다. 본인의 평상복도 직접 제작해 입는 안은미 안무가의 독특한 미감이 의상과 무대 구석구석에 스며있을 것이다.

 

■ <여자야 여자야> 작품 속 키워드는 ‘신여성’

 

안은미는 대표작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를 시작으로 노년 여성, 중년 남성, 청소년, 아이들 등 다양한 시대를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와 그 맥락에 놓인 몸들을 만나고 작품에 담아낸 바 있다.

 

시대와 사람을 고찰하며 자신의 작품세계를 확장해가는 안무가 안은미의 시선이 이번에는 우리나라 근현대를 살았던 '신여성'을 향한다. 신여성 또는 모던걸이라 불리며 마치 화려하게 한 시대를 장식한 듯 보이지만, 구습을 비판하며 치열한 인생을 살았던 이들이기도 하다.

 

▲ 국립현대무용단 '여자야 여자야' 작품 콘셉트 사진_배효섭 무용수 ⓒ윤석무  © 문화예술의전당

▲ 국립현대무용단 '여자야 여자야' 작품 콘셉트 사진_윤혜진 무용수 ⓒ윤석무  © 문화예술의전당

▲. 국립현대무용단 '여자야 여자야' 작품 콘셉트 사진_김지연 무용수 ⓒ윤석무  © 문화예술의전당

 

여성은 종종 이름이 없고, 조혼 풍습에 따라 일찍 결혼하고, 나이 10대에 과부가 되기도 하던 시대였다. 그러나 이름을 갖지 못했어도 이름값을 했거나, ‘서울에 딴스홀을 허하라’ 등 새로운 변화를 주장하는 이들이 있었다.

 

안은미 안무가는 그때를 살았던 이들, 특히 신여성들의 이야기를 조사하고 그들의 목소리를 찾아 <여자야 여자야> 무대에 올린다.

 

신여성이라는 이름으로 용기 있게 나섰으나 시대의 벽에 부딪혀 좌절하면서도 각자 자기만의 삶을 살았던 여자들의 면면이 작품에 담긴다. 움직임의 변화, 단발, 의복과 같은 상징적인 요소들과 그 시대 유행어·신조어 등이 무대 위에 풍부하게 등장할 예정이다.

 

■ 반원형 객석 구조로 더욱 가깝게 감상하는 무대

 

▲ 국립현대무용단 '여자야 여자야' 공연장 좌석배치도   © 문화예술의전당

 

국립현대무용단 <여자야 여자야>의 무대인 국립극장 하늘극장은 반원형 객석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

무대와 더욱 가까이에서 다각도로 작품을 살펴볼 수 있는 구조다. 

 

티켓은 국립극장 홈페이지( www.ntok.go.kr)와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k.com)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 전석 4만 원이다. 7월 14일까지 예매 시 조기예매 할인 30%가 적용된다. 

 

 

<여자야 여자야>

 

2023.8.24.(목)~27(일)

 

국립극장 하늘극장 

 

목금 7:30PM 토일 4PM

 

티켓 전석 4만 원

 

연령 7세 이상 관람

 

예매 국립극장·인터파크

 

 

안무·무대·의상 안은미

 

리허설 트레이너 김혜경

 

프로덕션 어시스턴트 이재윤

 

출연 안은미

 

     김수인 김지연 김혜경

 

     김호근 문용식 박세진

 

     배효섭 성창용 윤혜진

 

     정록이 정의영 조선재

 

 

제작무대감독·리서치 어시스턴트 김지명

 

작곡·음악감독 장영규

 

조명디자인 장진영

 

영상디자인 이해성

▲ 국립현대무용단 < 여자야 여자야 >, 안무가 안은미 초청 신작 , 장영규 음악  © 문화예술의전당

국립현대무용단 < 여자야 여자야 >, 안무가 안은미 초청 신작 , 장영규 음악

 

한국 바다에 삼중수소?…

IAEA “日 방류 3㎞ 지나면 영향 없어”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773712?cds=news_media_pc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서울대에 붙은 대자보 "선거부정 논란, 국민의 검증권을 보장하라! - 공론화를 통한 공정한 수사와 검증권 보장으로 나아가야"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