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정치

일본, 스페인에 2-1 승리, 조 선두로 16강 진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E조 순위는? , 반응..

권태형 기자 | 기사입력 2022/12/02 [06:47]

일본, 스페인에 2-1 승리, 조 선두로 16강 진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E조 순위는? , 반응..

권태형 기자 | 입력 : 2022/12/02 [06:47]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진출하기 위한 일본 대표팀의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는 우리 시간 12월 2일 오전 4시에  스페인을 상대로 열렸습니다. 

 

일본은 전반전에 첫 골을 내줬지만 후반전에 두 골을 내며  역전승을 거뒀다. 

 

그들은 2-1로 승리하고 조 선두를 차지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습니다. 

  

전반 12분, 스페인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주인공은 알바로 모라타였다. 일본의 약점인 제공권을 알바로 모라타가 제대로 공략했다. 우 측면에서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가 정교한 크로스를 올렸고, 알바로 모라타는 이타쿠라 쿄와 이토 준야 사이에서 점프하며 헤더로 골을 넣었다.

 

 일본은 후반전에 미토마 카오루(25)가 나가토모를,  도안 리츠(24)가 쿠보를 대신했다. 독일전 반전의 선봉장들이었다.

 

후반 3분, 일본이 반격에 성공했다. 주인공은 도안 리츠였다. 일본은 후방 빌드업을 하는 스페인을 향해 강한 압박을 걸었고, 볼을 따낸 이토 준야를 거쳐 도안 리츠에게 기회가 왔다. 이후 도안 리츠는 무회전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볼은 우나이 시몬 골키퍼에게 닿았으나 그대로 골문에 빨려 들어갔다.

 

후반 6분 일본이 또 골을 넣었다. 측면에서 작업에 성공한 일본은 도안 리츠의 크로스가 위험 지역으로 연결됐고, 볼은 나가기 직전 미토마 카오루의 슬라이딩 태클에 맞고 중앙으로 왔다. 문전 앞에서 혼전이 벌어지는 도중 다나카 아오가 머리로 볼을 밀어 넣었다. 이후 비디오 판독실은 골을 체크했고, 숙고 끝에 골로 인정했다.

 

 

경기 직후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선수들이 정말 터프하고 끈질기며 자신감 있게 경기했다"고 칭찬했다.  

 

"선수들은 정말 터프하고 끈기 있고 자신감 있는 경기를 펼쳤습니다. 전반전은 힘들었고 우리는 경기 내내 강한 싸움을 했습니다. 그들은 할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모두의 감정을 전달하고 승리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가능한 한 많이 실점한 골을 유지하면서 골을 넣으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전반전에 나온 선수들이 우리와 연결되어 후반전에 승리를 거뒀다. 우리 모두가 함께 가져온 승리. 순위표의 새로운 풍경은 8강이지만 세계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른 새로운 시각을 보여주는 것 같아요."

 

이로써 일본은 조 1위를 차지하며 F조 2위를 차지한 크로아티아와 12월 6일 16강전에서 맞붙게 된다.

 

일본축구 무적함대 스페인    침몰시켜 

▲ 일본축구 무적함대 스페인 침몰시켜  ,일본축구협회 트위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E조 순위

 

 트위터

 

일본의 두 번째 골에 대한 반응

 

2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 일본의 카오루 미토마가 라인을 넘어간 것처럼 보이는 공을 따라가고 있다. 이 공이 역전골로 연결됐다.

 

 일본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결정적 역할을 한 역전골은 처음에는 골라인 아웃처럼 보였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골로 인정됐다. 육안으로는 확인하기 어려운 정말 ‘종이 한 장 차이’가 만들어낸 결과였다.

 

일본은 2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전반 스페인의 알바로 모라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으나 후반 연속 골에 힘입어 2대1로 승리했다.

 

후반 6분 1대1 상황, 도안 리쓰(24‧프라이부르크)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보낸 패스를 카오루 미토마가 가운데로 띄웠고, 다나카 아오가 밀어 넣어 순식간에 전세를 뒤집었다. 골이 들어가자마자 스페인 선수들은 양손을 위로 올려 골에 이의를 제기했다. 미토마가 공을 올리기 전 라인을 넘었는지가 문제가 됐다.

 

주심은 골라인 아웃으로 판정했다. 중계화면에서 느린 그림으로 잡혔을 때에도 나간 것으로 보였다. 이승우 SBS 해설위원은 “나갔네요. 골라인 아웃으로 보여진다”며 “제가 볼 땐 아웃이었다”고 했다.

 

그러나 VAR 결과, 득점으로 인정됐다. 육안으로는 아웃인 듯 보였지만 볼에 내장된 칩 분석 결과는 달랐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우리가 미세한 차이는 볼 수 없다”며 “공이 둥그니까, 밑 부분은 넘어간 것처럼 보이지만 측면은 라인에 걸렸을 수 있다”고 했다. 서형욱 MBC 해설위원은 “스페인 선수들도 공이 (라인을) 나갔다고 생각해서 적극적으로 접근 안 해준 게 패착이었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이에 김성주 캐스터는 “어찌 보면 스페인 선수들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 있겠다”고 했다.

 

▲ 일본의 두 번째 골에 대한 반응  © 문화예술의전당

 

▲ 일본의 두 번째 골에 대한 반응  © 문화예술의전당

 

▲ 일본의 두 번째 골에 대한 반응  © 문화예술의전당

 

▲ 일본의 두 번째 골에 대한 반응  © 문화예술의전당

 

▲ 일본의 두 번째 골에 대한 반응  © 문화예술의전당

 

▲ 일본의 두 번째 골에 대한 반응  © 문화예술의전당


 비디오 판독실은 골을 체크했고, 숙고 끝에 골로 인정했다.

 

▲ 2022년 카타르 월드컵   © 문화예술의전당

  독일 탈락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그래서?   

 공은  둥글다 ,

         미친 카타르 월드컵

 

 트위터 © 문화예술의전당

 

 트위터 © 문화예술의전당

 

7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오른 일본은 2002년 한일,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2018 러시아 대회에 이어 통산 4번째 16강에 진출했다. 특히 2회 연속 월드컵 16강 진출은 아시아 국가 최초의 기록이다.

 

사진= 트위터,FIFA

 

두번 째 골에 대한 [한국 반응]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comment/081/0003321923?sid=104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당신이 꼭 한 번 만나야 할 우리시대 최고의 연극 -'삼류배우' -기립박수 , 연속 매진 행진, 강태기 배우 출연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