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영상 > 뮤지컬

뮤지컬 김용배입니다 - 고석진 -"전설의 상쇠 김용배 역 욕심 커요" , 최병규,홍경수,서한우,이영규,이홍모,최정수,김동호,김성환,정유희 ,서울예술단

우리가 언제 전통예술에 사로잡힌 영혼의 초상화를 "제대로' 그린 적이 있었던가?

김혜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09:17]

뮤지컬 김용배입니다 - 고석진 -"전설의 상쇠 김용배 역 욕심 커요" , 최병규,홍경수,서한우,이영규,이홍모,최정수,김동호,김성환,정유희 ,서울예술단

우리가 언제 전통예술에 사로잡힌 영혼의 초상화를 "제대로' 그린 적이 있었던가?

김혜경 기자 | 입력 : 2020/11/24 [09:17]

 

당신은 전설의 상쇠 김용배를 아십니까?


눈물이 어쩌면...펑펑 쏟아질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 이 이야기는 그렇게 시작된다.

인기절정의 나날들. 그러나, 갈 길이 달랐던 동지들과 주변 인물들.

 

용배는 연주에 대한 희열에 앞서 회의를 느끼며 스스로를 사선의 경계로 몰아간다.

 

예술혼을 광기로 불태우며 세상의 무대에서 퇴장한 용배는 잃어버린 시간들을 열 두발 상모에 실어......

 

우리가 언제 전통예술에 사로잡힌 영혼의 초상화를 그린 적이 있었던가?



2006-05-20 ~ 2006-05-21  

예술의전당 토월극장



  
공연명│ 김용배입니다

공연기간 │ 2006년 5월 20일(토)~21일(일)

공연장소 │ 예술의전당 토월극장

공연시간 │ 토 6시│일 3시, 6시 (소요시간 80분)

티켓가격 │ R석 50,000원 S석 30,000원 A석 20,000원 (♥사랑티켓 참가작)

  ※ 전화예매시 장애인, 국가유공자 50%, 학생 10%, 단체 30인 이상 30% 할인!

공연문의 │ (재)서울예술단 02)523-0986(www.spac.or.kr)

      * 본 공연은 만 7세 이상 입장 가능합니다.




시높시스

죽음 속에 갇혀있다 현실로 등장한 용배.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고 현란한 리듬 속에 파묻힌 도시인들 사이에서 용배는 소외된다.

혼란과 갈등 속에 불러낸 시간 1978년 2월.

전통 타악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던 그 시절 그 무대에서 동지들과 함께 한 용배의 연주인생이

펼쳐진다.

인기절정의 나날들. 그러나, 갈 길이 달랐던 동지들과 주변 인물들.

용배는 연주에 대한 희열에 앞서 회의를 느끼며 스스로를 사선의 경계로 몰아간다.

예술혼을 광기로 불태우며 세상의 무대에서 퇴장한 용배는 잃어버린 시간들을

열 두발 상모에 실어......


  출연진

고석진[김용배역], 최병규[살(煞)역], 서한우[장구],

이영규[북], 이홍모[징], 최정수[용배내면],

김동호[용배내면], 김성환[용배내면], 홍경수[나(나레이터)],

정유희[소리]외

 

우리 것 바로 알기, 한국 사물놀이의 탄생과 숨겨진 이야기, 희생 된

 김용배, 자발적 희생자(?) 김용배, 뮤지컬 김용배입니다, 서울예술단,홍경수,한태숙 연출,

 

“전설의 상쇠 김용배 역 욕심 커요” 

 

“전설의 상쇠 김용배 역 욕심 커요”2006년은 상쇠 김용배가 생을 마감한 지 꼭 20년이 되는 해다. 김덕수, 이광수, 최종실 등과 함께 결성한 원조 ‘사물놀이’패에서 상쇠로 전설적인 명연을 들려주던 그는 서른네 살이란 젊은 나이에 돌연한 자살로 생을 등졌다. 

 

서울예술단은 5월20일과 21일에 예술의전당 토월극장에서 그의 삶을 재조명하는 창작극 ‘김용배입니다’를 공연한다. 연출자 한태숙이 주인공 김용배 역으로 지목한 이는 서울예술단의 풍물주자 고석진(32). 본격적인 연극은 처음이라는 고석진은 “첫 연극에서 주인공을, 그것도 예술인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김용배 선생님 역을 맡게 되어 솔직히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첫 연습에서는 연출자 선생님의 말씀을 하나도 못 알아들었어요. 연극적인 움직임을 구사해야 하는 부분에서 무용 동작처럼 해 핀잔을 듣기도 했죠. 하지만 연습하면 할수록 이 역에 대한 욕심이 커집니다.”

 

고석진이 보는 김용배는 상쇠로는 최고의 경지에 올랐지만 삶의 질곡을 뛰어넘지 못했던 사람이다. “김 선생님은 어려운 환경에서 자라 글도 몰랐다고 들었습니다. 그러다 남사당패에 합류해서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셨던 거죠. 사물놀이패를 결성해서 최초의 상쇠가 되셨지만 전통적 음악을 재창조하려는 본인의 의지에 비해 대중은 더 빠르고 격렬한 사물놀이를 원했습니다. 그 괴리가 우울증을 불러왔고 결국 죽음에까지 이르게 한 게 아닌가 싶어요.”

  

서울예술대에서 무용을 전공한 고석진은 소리와 풍물, 탈춤을 모두 익힌 만능 예인이다. “저는 몸이 약해서 외로운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러다 사물을 배우면서 예술의 세계에 눈뜨게 되어 여기까지 왔죠. 어린 시절의 기억 때문인지 김용배 선생님의 슬픔과 외로움이 조금은 이해되는 것 같아요. 뭐랄까, 연습을 하면서 조금씩 그분께 다가가는 느낌을 받습니다.” 처음 주인공을 맡은 연극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는 그는 “이번 공연을 통해 고인이 오랜 한을 풀 수 있기를 바란다”고 조심스레 말했다.




  

 서울예술단의 야심찬 차기작!

 

연극클럽 '무서운관객들' 정회원들께서는 전용 mms 동영상 자료실에서 

다시 제작 된  리마스터링 최신 4K 디지털 화질로 감상 후 리뷰를 제출하면 되겠습니다. 

  고석진 배우 , 홍경수 배우

   상쇠

    한국의 사물놀이    중심으로.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해피 투게더 리마스터링-장국영, 양조위, 장첸- 변심이 두려운 ‘아휘,구속이 견디기 힘든 ‘보영’,우리 다시 시작할까
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