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문재인 대통령님, 이쯤에서 멈추십시오, " ‘특별감찰관’ 임명도 없는데 공수처? - 정진석 의원

권종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8/07 [19:17]

"문재인 대통령님, 이쯤에서 멈추십시오, " ‘특별감찰관’ 임명도 없는데 공수처? - 정진석 의원

권종민 기자 | 입력 : 2020/08/07 [19:17]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페이스북에 글을 하나 남겼습니다.

장문의 글인데, 어떤 내용일까요? ‘특별감찰관’ 임명도 없는데 공수처? 

마이동풍이 생각납니다.

 그저 웃고말지요. 허,허,..허

 

▲ 배째라...고 시위하는 23살 먹은 우리 랄라 거북이 녀석  © 문화예술의전당

▲ 참치 하나에 넘어간 23살 먹은 우리 랄라 거북이   © 문화예술의전당

 

<문재인 대통령님, 이쯤에서 멈추십시오>

 

방송통신위원장이 윤석열 한동훈을 죽이겠다고 떠들고 다녔습니다. 방송통신의 정치적 중립을 책임져야 할 사람이 당--청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방송 통신과는 아무런 인연이 없는 변호사 출신의 그가 그 자리에 올랐을 때 큰 기대는 하지 않았습니다. 이 정도로 당파적 편파적으로 공직을 수행할 지는 짐작하지 못했습니다.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KBS 방송책임자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권 언 유착으로 걸어서 나라를 한바탕 뒤집어 놓았던 사람들입니다.

 

대법원장이 우리 법원의 징용문제 판결이 한일관계에 암초가 될 수 있다는 우려에 정부측과 의견을 교환했다고 사법 농단으로 대법원장을 감옥에 가둔 사람들입니다.

 

이 권력은 신문과 방송을 완전히 장악했습니다.

SNS 공간의 여론조작과 공작은 일도 아닌 사람들입니다.

그 주범으로 사법처리 대상인 도지사는 지금 여당 당권후보들의 집중적인 구애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과 경찰 사법부 헌법재판소, 모든 사법기구를 입안의 혀처럼 움직이도록 만들었습니다. 마지막 마무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로 여기고 있습니다.

 

집권세력을 늘 떨게 만들었던 검찰은 공수처가 출범하면 4급 공무원만 수사하는 껍데기 수사기관으로 전락합니다.

 

거악을 잠들지 못하게 하라는 대한민국 검찰의 자랑스러운 기개와 역사는 쓰레기통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부장검사가 검사장을 덮치는 플라잉 어택을 했다느니 하는 에피소드는 검찰 몰락의 마지막 페이지에 기록될 작은 사건에 불과합니다.

 

이른바 민주화 세력이 원하는 것은 분명해졌습니다.

그들이 그렇게 타도하려고 했던 견제받지 않는 권력의 향유입니다.

 

문재인 정권은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과 청와대 핵심들을 감찰하는

을 임명하지 않았습니다그런 작은 감시장치마저 버거웠던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을 향해 왜 대통령 권력을 감시하는 기구인 공수처를 야당이 반대하느냐며 딴청을 피우고 있습니다.

 

이 사람들의 기세라면 8월국회 늦어도 9월 정기국회 기간 중 공수처가 출범할 겁니다. 이해찬 대표는 야당이 공수처장 추천권 즉 비토권을 행사한다면 공수처법을 바꾸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아마 그대로 할 게 분명합니다.

 

저는 요즈음 세상살이를, 제가 평생 몸담아 온 정치를 다시 배우고 있습니다. ‘나에게는 가을 서리처럼, 남에게는 봄바람처럼그렇게 살라고 배웠습니다. 공인은 공직자는 나름의 금도가 있어야 하고, 국민 두려워해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이 정권 사람들 하는 걸 보면, 제가 알고 있는 정치의 기준이 다 틀린 거 같습니다.

 

공수처 출범하면, 울산 선거부정에 개입했던 청와대 핵심과 그 윗선들 이제 다리 쭉뻗고 잘 수 있겠습니까?

 

문재인 대통령께 감히 요청드립니다.

이쯤에서 중지하십시오. 그게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대비하는 최선의 길입니다.

야당을 이렇게 악에 받치게 몰아붙이고,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계층에게는 징벌적 세금폭탄을 쏟아부으면서 무얼 기대하십니까? 주변의 참모들이 얘기하는 안전판이 작동할 걸로 생각하십니까?

 

저는 노무현 대통령이 비극적인 선택을 한 뒤 문재인 변호사가 보여준 의연한 태도에 그를 다시 보았습니다. 그래서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있을때 문재인 변호사가 제게 직접 요청한 봉하마을 조성 지원을 돕기도 했습니다. ‘이런 불행한 대통령의 역사가 다시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그때 저의 진심이었습니다.

 

집권 3년이 지난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제가 알던 그 문재인이 아닙니다. 이런 극한적인 대립, 정파적인 국정운영, ‘나는 선, 너는 적폐라는 정치선동...이 정권의 이런 오만불손한 국정운영을 보자고, 지난 총선에서 176석이라는 의석을 준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제발 그만 중단하십시오.

누가 뭐래도, 여당이 무슨 궤변을 둘러대도 이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입니다.

국민들이 거대한 채찍을 들어 치려는 것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jinsukchung60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조직적 은폐’ 국가 VS ‘진실 보도’ 신문기자 -한눈에 파헤쳐 보는 '신문기자' 사건 관계도 공개!
1/99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