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정치

조국, "조씨가 헌법위반을 이야기하고 있으니 소가 웃을 일이다."수사, 재판 받는 이들까지 나선 검찰흔들기. 옳지 않다. -미래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 논평

꼴통, 등신과 머저리- 다음 연극 제목은 뭐가 좋을까? 병신들의 굿판?, 또라이들만의 세상?

이현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7/05 [18:23]

조국, "조씨가 헌법위반을 이야기하고 있으니 소가 웃을 일이다."수사, 재판 받는 이들까지 나선 검찰흔들기. 옳지 않다. -미래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 논평

꼴통, 등신과 머저리- 다음 연극 제목은 뭐가 좋을까? 병신들의 굿판?, 또라이들만의 세상?

이현화 기자 | 입력 : 2020/07/05 [18:23]

수사, 재판 받는 이들까지 나선 검찰흔들기. 옳지 않다. 

             미래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 논평

 

 오늘의 기쁜 시사 - [속보] 통합당 내일 국회복귀 "윤석열 몰아내기 진상규명하겠다" - 서울 하늘 무지개 © 문화예술의전당

 

법무부장관은 하루가 멀다 하고 온갖 비난을 쏟아내며 검찰을 적폐로 몰아가고, 국회 법사위원장이 “검찰은 독립성을 가져야 할 조직이 아니다”는 황당한 발언을 하는 이상한 세상이다.

 

그러더니 이제는 수사, 재판중인 이들까지 나서서 ‘윤석열 흔들기’, ‘검찰 때리기’에 동참하고 있다.

 

수사, 재판중인 이들이 외려 목소리를 높이며 검찰을 우롱, 폄훼하고, 검찰은 전방위적인 공세에 방어를 하니, 어쩌다가 대한민국의 법치가 이 지경이 되었는지 개탄스러울 따름이다.

 

어제 조국(曹國)은 자신의 SNS를 통해 검찰청법 조항을 열거하며 ‘검찰파쇼’를 운운했고, “추미애 장관의 지휘거부는 헌법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무려 12개의 혐의를 받고 있는 조씨가 법을 말하고,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무너뜨린 조씨가 헌법위반을 이야기하고 있으니 소가 웃을 일이다.

 

울산시장 선거개입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도 지난 2일 검찰에 대해 ‘검찰파쇼’를 운운했다.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의혹을 받고 있는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도 연일 검찰비난에 나서고 있다.

 

당장 추미애 장관의 경우도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자,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마당이다. 그런데 추 장관은 이 문제 역시 ‘검언유착’이라며 또 다시 검찰과 언론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

 

추 장관은 어제 “피의자는 당당하게 수사 받도록 하는 것, 수사담당자는 법과 원칙대로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장관이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백번 맞는 말이다.

 

지금 수사 받고 있는 자들, 재판받고 있는 자들이 당당히 임할 수 있도록, 또 그 담당자들이 법과 원칙대로 수사하고 판단할 수 있도록, 제발 그저 자신들의 본래 일에 충실하길 바란다.

 

2020. 7. 5

미래통합당 부대변인 황 규 환

 

이런 국회, 왜 존재해야 하나? 北 김정은 식 ‘속도전’에 졸속 날림 추경심사...- 김규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통탄

https://www.lullu.net/25219

 

관련기사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검찰총장 때리기’에도 계속되는 대통령의 침묵, 미필적 고의인가?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논평     ©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진중권 , 이윤택, 채윤일이 전하는 ‘정치’ -닭치고 정치'를 하니 나라가 양계장이 돼,"정말, 부조리하군" , "개판의 시대, 깽판의 미학"
1/9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