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 역사 올레길 , 서울역사박물관⦁대한민국역사박물관⦁서대문형무소역사관⦁서울시특별시교육청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3/26 [21:08]

서울 역사 올레길 , 서울역사박물관⦁대한민국역사박물관⦁서대문형무소역사관⦁서울시특별시교육청

경영희 기자 | 입력 : 2019/03/26 [21:08]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 서대문형무소역사관(관장 박경목),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2019년 2월 26일(금) 11시 서울시교육청에서 <서울 역사 올레길>이라는 근·현대사 학교 교육과 연계된 특별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2019년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맞추어 이번 프로그램은 3·1운동 100주년 기획전과 연계하여 기획되었으며, 중학교 학생/교사를 대상으로 4월에서 5월까지 운영된다.

교육 신청은 서울시교육청(02-3999-544)에서 모집하며, 교육 운영 문의는 서울역사박물관 교육대외협력과(02-724-0191/0258)로 하면 된다.

우선, 중학생 대상교육인 <역사지킴이, 3.1운동을 만나다>는 역사 교과서의 3.1운동 부분과 3개 박물관의 기획전시를 함께 학습할 수 있는 교과 연계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이 프로그램은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출발하여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을 순으로 진행되며 각 박물관의 3·1운동 100주년 기념 특별전시를 중심으로 체험학습의 형태로 진행된다. 3·1운동과 이후 독립운동의 과정을 세 박물관의 전시를 하나의 과정으로 살펴 볼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     © 문화예술의전당


아울러, 중·고교 교사 대상 교육인 <3.1운동 100주년 기념 중・고등교사 박물관 연수>는 박물관과 주요 역사현장에서 이루어지는 연수 프로그램으로 기획하였다.

연수는 교사들이 학교 근현대사 교육 현장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학교 교육과 박물관의 연계성 강화를 목표로 구성하였다. 일정은 각 박물관의 3.1운동 100주년 기획전시 관람, 경교장 등 역사현장 답사, 전문가 강의로 운영된다. 이를 통해 독립운동의 역사를 심도 있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서울 역사 올레길> 특별프로그램은 학교 교육과 박물관 현장 교육을 연계 학습하는 기회이자 서울을 중심으로 독립을 위해 치열한 삶을 살았던, 앞선 세대의 숭고한 삶을 돌아보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이다.

 

[경영희 기자] magenta@lullu.net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조장은 개인전 - 행복하다고 말하기가 쑥쓰러워 - 갤러리 도스 - '영원히 놀고 먹고 싶다'
1/46